맨유 호날두 애마 28억짜리 '부가티 베이론', 담벼락 충돌 사고
맨유 호날두 애마 28억짜리 '부가티 베이론', 담벼락 충돌 사고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6.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투데이 이세민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수퍼카가 스페인의 한 주택 담벼락을 들이받았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과 등에 따르면 이날 호날두 소유의 부가티 베이론이 스페인 마요르카의 한 주택 담벼락을 들이받아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호날두가 소유하고 있는 부가티 베이론은 28억 원 상당의 초고가의 수퍼카로 알려져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부가티 차량은 팔마 데 마요르카 부뇰라 지역의 도로에서 미끄러지며 시골 주택의 벽과 충돌했고, 이 사고로 주택 입구와 근처에 있는 부탄병 부스가 파손됐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호날두가 아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사고현장에도 호날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호날두의 경호원이 부가티 차량을 몰다가 담벼락과 충돌했고 곧바로 견인됐다."며 "두 명의 경호원 중 한 명이 차를 몰고 나갔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호날두는 현재 마요르카에서 연인 조지아, 자녀들과 함께 휴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21/22시즌 맨유로 복귀해 프리미어리그 30경기 18골 3도움을 기록하며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입증했던 호날두는 소속팀 맨유의 명가 재건을 위해 조만간 영국으로 돌아가 프리시즌에 합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