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공사도 로봇이? 두산로보틱스, 삼성물산과 건설현장용 로봇 솔루션 개발
아파트 공사도 로봇이? 두산로보틱스, 삼성물산과 건설현장용 로봇 솔루션 개발
  • 이세민 기자
  • 승인 2022.07.2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로보틱스가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건설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M 투데이 이상원기자] 두산로보틱스가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건설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두산로보틱스는 28일 분당두산타워에서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과 ‘건설분야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 및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현장 시공을 위한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 건설 분야에 특화된 SI(System Integration) 역량 확보, 로봇 기술 컨설팅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미 지난해 11월, 삼성물산과 액세스 플로어(Access Floor) 시공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 바 있는 두산로보틱스는 현재 철골 구조의 접합 부분을 볼트로 연결하는 철골 볼팅(Bolting) 시공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양사는 향후 고위험 단순반복 작업을 담당할 수 있는 협동로봇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건설현장의 안전성과 시공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두산로보틱스는 28일, 분당두산타워에서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건설분야 협동로봇 솔루션 개발 및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오른쪽)와 삼성물산 김재호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 류정훈 대표는 “건설현장의 고위험 단순작업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협동로봇이 최적의 대안이 될 수 있다”면서 “제조, 서비스에 이어 건설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함으로써 국내외 협동로봇 시장 활성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물산 김재호 부사장은 “안전사고 근절 뿐만 아니라, 생산성 개선 및 고령화에 따른 건설인력 부족 등 건설현장의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건설 로봇 개발은 필수적이다”면서 “앞선 로보틱스 기술을 가진 전문사와의 협업을 시작으로 건설 현장 내 작업자와 협업할 수 있는 건설 로봇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앞으로 분기별 기술교류회 운영을 통해 협동로봇 및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개발한 로봇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건설로봇 SI역량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용어 설명]

액세스 플로어(Access Floor) 시공 솔루션 : 액세스 플로어는 배관, 배선 등의 관리 및 보수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이중바닥 시스템으로, 바닥에 지지대를 세워 일정공간을 비워두고, 그 위를 패널로 덮는 방식의 작업이다. 주로 데이터센터 전산실, 클린룸 등에 적용된다. 기존에는 작업자가 바닥에서 최대 6m 이상 높이까지 올라가야 했으나, 양사가 개발한 시공 솔루션을 활용하면 협동로봇이 무게 10kg의 패널을 직접 설치함으로써, 작업자의 추락 등 안전사고 예방이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