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잇따른 화재사고, BMW코리아 압수수색 착수...‘결함은폐 의혹’
경찰, 잇따른 화재사고, BMW코리아 압수수색 착수...‘결함은폐 의혹’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08.3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화재사고 및 결함은폐 의혹을 두고  BMW코리아 본사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화재사고 및 결함은폐 의혹을 두고 BMW코리아 본사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경찰이 연이은 BMW화재와 관련해 BMW코리아 본사를 결함은폐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수사관 30명을 투입하고 BMW가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관련 서류 등 증거 확보에 주력해 확보한 증거를 집중 분석, 차량 결함을 알고도 숨겨 왔는지를 밝히는 데 수사 초점을 둘 계획이다.

경찰은 그간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얻어 BMW 관련 문건을 확보해 검토 작업을 해왔으나 강제 수단을 동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BMW측은 차량이 잇달아 불타는 사고가 발생하자 지난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최근까지 원인 규명을 위한 실험을 해왔으며, 최근에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을 냈다고 국토부에 설명한 바 있다.

경찰은 BMW가 2016년 말 문제가 된 EGR 냉각기 설계를 변경했고, 이후 모델부터는 화재 신고가 없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으며, 통상 설계 변경까지 1년 정도 필요한 점을 고려, BMW가 최소 지난 2016년 초부터 결함을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국토부는 화재 때문에 비난 여론이 비등한 시점에 마침 BMW가 원인 규명 실험을 끝냈다는 설명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늑장 리콜' 여부를 조사 중이다.

앞서 28일 열린 국회공청회에서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국회 공청회에서 “향후 조사에서 BMW가 고의로 결함을 은폐했다는 결과가 나온다면 법적 및 사회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 수사와 별개로 대규모 민사 소송도 줄을 잇고 있으며, 이날 BMW 차주 320여명이 법원에 집단 소송을 제기, 300여명이 참여하는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소비자협회도 오는 31일 1인당 1,500만원의 손해 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