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러시아 칼루가공장, 카자흐스탄업체에 매각
폭스바겐 러시아 칼루가공장, 카자흐스탄업체에 매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22.07.28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 러시아 칼루가 공장

[M 투데이 이상원기자] 독일 폭스바겐(VW)이 러시아 칼루가(Kaluga) 조립공장 매각을 검토 중이며 잠재적 인수자로 카자흐스탄 자동차제조업체가 거론되고 있다.

러시아 매체 베드모스티(Bedmosti)는 28일 폭스바겐이 러시아 칼루가 조립공장을 매각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며, 카자흐스탄 자동차업체 아시아 오토(Asia Auto)가 잠재적 구매자로 떠올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올해 말까지 칼루가 공장 매각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보도와 관련, 폭스바겐측은 “우리는 항상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다양한 미래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인 지난 3월, 러시아에 대한 서방 제재로 칼루가와 니즈니 노브고로드(Nizhny Novgorod)공장의 자동차 생산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아시아 오토는 러시아 당국으로부터 폭스바겐과 스코다 브랜드를 생산할 수 있는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칼루가 공장은 폭스바겐이 직접 소유하고 있는 공장으로, 현재 약 4,200명의 직원이 근무중이다.

폭스바겐 니즈니 노브고로드 공장은 러시아 자동차업체인 가즈그룹(GAZ Group)이 소유권을 인수, 여러 모델들을 조립하고 있다.


관련기사